최근 포토로그


거북이 달린다






재미있었다.

보통 영화는 전반부에서 재미있다가 후반부에서 힘이 빠지면서 헛점이 드러나는데, 이 영화는 반대로 후반부가 더 재미있었다.
 
전반부는 상대적으로 약간 지루한 느낌도....  2시간 정도 되는 영화인데, 당신은 아마 50분정도 지날 때 쯤 시계를 한 번 보게 될지도 모르겠지만, 그 이후 부터 끝날 때까지 시계 볼 일은 없을 것이다.

전체적으로 <추격자> 냄새가 좀 난다.  김윤석 친구들로 나오는 사람들이 주는 코믹적인 요소가 자칫 비현실적이고 억지스러울 수 있는데, 다른 부분의 디테일들이 잘 막아주고 있다.

김윤석 연기는 내가 <천하장사 마돈나>때 부터 감탄을 하던 터라 두말하면 잔소리고, 견미리 연기도 좋았다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